최근 공지사항신뢰와 책임으로 보답하는 BigDeal이 되겠습니다.

'수도권 방문자 진단검사' 전남도, 3주간 특별방역주간 운영 조회수 4 , 추천수 1 21.07.12 14:32

본문

정부에 폭우 피해 강진·해남·진도·장흥 특별재난지역 선포도 건의

전남도는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마스크 착용 의무화와 수도권 방문자 진단검사 등으로 방역수칙을 강화하는 특별방역주간을 앞으로 3주간 운영하기로 했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12일 비대면 브리핑에서 이 같은 내용의 코로나19 차단 특별방역주간 운영 계획을 발표했다.

김 지사는 "지난 11일 하루 19명의 확진자가 발생, 한순간 방심으로 순식간에 집단 발생할 수 있음을 보여줬다"며 "전파속도가 빠른 델타형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하고, 백신을 접종하지 못한 젊은 층이 확진자의 64%를 차지하는 위험한 상황이어서 '특별방역주간'을 운영한다"고 말했다.

특별방역주간에는 사적모임 허용 인원은 8명·집회 행사 수용인원은 100명으로 제한하고, 백신 접종자를 포함해 누구나 언제 어디서든 마스크를 쓰도록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주요 권장 사항은 ▲최근 7일 이내 수도권 방문자 무료 검사 ▲타지역 방문 자제 및 방문한 경우 귀가 즉시 진단검사 ▲유흥시설과 노래방 종사자 주 1회 진단검사 ▲외국인 고용 사업주는 주 1회 내외국인 포함 진단검사 등이다.

전남도는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오후 8시까지 운영하고 발열 등 증상이 있으면 즉시 검사를 받도록 했다.

주요 관광지와 유흥시설, 식당 카페, 학원 교습소, 실내체육시설, 노래연습장, 목욕장, 종교시설 등 7종의 다중이용시설 현장 단속을 강화하고 방역수칙 위반 시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기로 했다.

김 지사는 "휴가철과 방학철을 맞아 가족·친척을 포함해 외지인과 접촉을 최소화하고 만나더라도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 지사는 또 집중호우 피해가 큰 강진·해남·진도·장흥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와 현실적 복구 지원 대책 마련을 정부에 건의했다.

전남도는 신개축 비용 200만원 지원, 주택개량사업 시 최대 2억원 저리 융자, 수리가 필요한 침수주택에 200만원의 재난지원금을 지원한다.

침수된 진도 조금시장과 주변 상가 상인에게는 도 재해구호기금 200만원과 경영안정자금 최대 7,000만원을 지원한다.

농작물과 수산 양식장은 정밀조사로 피해를 최대한 지원하고, 폐사된 가축은 폐기물 업체에 위탁 처리한다.

주요 정부 건의 사항은 ▲강진·해남·진도·장흥 특별재난지역 지정 ▲피해 금액 산정 기준에 농작물·산림작물·가축 등의 피해 포함 ▲비닐하우스와 포도 과수 등 일부 품목 복구 지원 단가 인상(50%→100%) 등이다.

▲한우 젖소 입식 복구비 인상(30%→50%) ▲양식시설물과 전복 넙치 등 수산생물 지원 단가 인상(25~33%→50%) ▲전복 치폐 복구비 산정기준 신설 등도 요청했다.

또 농작물 재해보험 보험료 산출 시 5년 중 최저값을 제외하고, 사과·배·단감·떫은감 4종의 열매 솎기 전 보상을 피해액의 80%로 상향하며, 보험 가입 품목에 블루베리·아로니아·석류 추가도 건의하기로 했다.

김 지사는 "피해 도민이 하루빨리 안정을 찾고 일상으로 복귀하도록 시군과 함께 역량을 총동원하고, 유관기관과 함께 복구에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이어 "희생자 유가족 재난지원금과 도민안전 공제보험을 조속히 지원하고, 현재 남은 이재민 65명이 대피시설 생활에 불편이 없도록 살피겠다"고 말했다. 

추천1 비추천0

페이지 정보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